'치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1.08 치아와 올바른 칫솔 사용방법
치아와 올바른 칫솔 사용방법

오늘은 양치방법에 대해서 알아볼께요 


1. 치솔질
치솔질은 식후 30분이 지난 후에 하여야 한다.
아직까진 우리나라에서는 3분이내가 상식이지만 이것은 식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빨 닦는 것을 잊을 까봐 만들어낸 이야기다.
식후에는 급격한 치태내 pH 농도의 변화가 일어나는데 이에 따라 치아 표면(법랑질)이 물렁해진다. (Stephan Curve에 따른 치면의 탈회)

이때 바로 닦으면 자칫 심각한 피해를 입을 수 있다. pH의 농도는 침의 분비에 의해 원래대로 돌아오고 치아상태도 시간이 지나면 돌아온다.

시간이 여의치 않으면 혀로 침을 이빨 구석구석 보내도록 하자.


덧붙여 이야기 하면 위의 이야기는 식사 후 역류성식도염으로 위산이 역류한 경우나

구토를 한 경우나 탄산음료를 마신 경우 바로 치솔질을 하면 곤란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치솔질 전에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수술을 집도하기 직전의 의사라 생각하면 제일 좋다.

치약은 치솔 위에 짜 올리는 것이 아니라 솔 안쪽으로 짜 넣는다. 이렇게 하면 농도 유지에 도움이 된다.


경우에 따라서는 치솔을 세워서 닦는다. 예를 들어 앞니와 송곳니의 뒷면은 옆으로 접근하면 잘 안되는 수가 있다.

어프로치에 신경을 쓰자. 45도 각도로 잇몸에 접근해서 이빨쪽으로 쓸어올리듯이 닦아야 한다.

절대로 옆으로 닦지 않는다. 항상 잇몸에서 이빨로 수직이동만 해야 한다.

절대로 힘을 주어 닦지 않는다. 솔의 탄력으로 닦도록 한다. 새것을 2주만에 휘어지게 한다면 문제가 있는 것이다.



어렵다고 포기하는 곳이 있어서는 안된다. 예로 어금니 제일 안쪽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닦을 노력을 해야 한다.

자기 전에 무언가 먹었다면 반드시 치솔질을 하여야 한다.


치솔질 후 입을 헹구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대충이라는 단어는 잊어 버린다.


권장하는 치솔질 순서는 다음과 같다. 아래의 빌드는 침이 고이는 쪽 먼저 닦고자 하는 것인데 상악과 하악을 반대로 해도 무방.

우선적인 것은 뒷면을 먼저 닦는 것이 포인트고 시간에 구애받지 말자. 10분이 걸려도 다해야 합니다.

 

Posted by exciting 나루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