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이라 롯데월드 갈까말까 망설이다가
그냥 가기로 결정하고 다녀왔다.
사람이 미어터지겠거니 했는데
요즘 날씨가 뜨거워서 그런가
생각보다 많지 않아 좋았다.
우리도 뜨거운 시간 피해서 4시 야간 입장했다.

애들 데리고 거의 10개는 탄 듯 하다.
아이들이 이제 110cm을 넘으니
탈게 솔찬히 많아서
이것저것 타고 다니니
나도 좋고 아이들도 신났다.

스쿨푸드에서 엄청 먹고
와플도 먹고
슬러쉬도 먹고
투썸 커피도 먹고
즐거운 날 ㅋ


야간 개장의 묘미
야경보기
캐슬이랑 롯데타워가 멋지다
사람들은 포토스팟에 줄지어 서있기도 했다.
우리 백설공주의 성에 올라가 찍었다.

오늘도 이 한몸 아이들을 위해 불살랐다.
그래, 너희만 즐겁다면~
나도 좋다. 즐겁다.

Posted by 슬기로운 여행 나루닷컴